2016, 미국의 선택?

세번째, 한 번은 당시 근무 했던 회사 업무상 실수로 못하여서, 실제로는 두번째 미국 대통령 선거를 하러 제 지역 투표 장소로 갑니다. 제 인생에서, 한국에서 했던 대통령 선거 포함하여, 가장 선택 하기 힘든 상황을 맞이 하였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부패하여 썩은네가 풀풀 나는 사람이냐, 미치광이가 틀림없는 광대를 선택 해야 하는가.
이도 저도 싫어 제3, 제4를 선택해야 할지. 난감합니다.
힐러리의 가장 위험한 적은 트럼프가 아닌, 바로 저 같은 유권자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끝까지 그 누구도 선택 하지 않아 기권하는 시민. 제가 행사 할 수 있는 단 한표가 이토록 무겁게 느껴지기는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후보들중에 선택해야 했던 그 때처럼 느껴지네요.
저는 이제 마음의 선택을 하고 선거를 하러 갑니다.


다녀 왔습니다. 저희 동네 선거구역은 전자식으로 되어 있습니다. 순서대로 그린표시 누르고, Vote!

부패한 VS 미치광이, 결과가 진짜 궁금하네요.

Published by

beatsory

글 못 쓰는 작가 지망생, 그림 못 그리는 만화 지망생, 색칠 못 하는 그래픽 디자이너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