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닝 포인트 – My turning point

제가 달리기를 하는 링컨 파크에 육상 트랙 경기장이 좋아 졌습니다. 바닥도 쿠션이 좋은, 저는 전문가가 아니라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훌륭한 재질로 개선 되었으며, 도로편에는 넓이 뛰기 관련 종목을 치를 수 있도록 다시 만들었습니다.
내게 닥쳐진 위기를 돌파할 순간을 찾고 있는 저에게 좋은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내 인생의 터닝 포인트, 과연 어떤 기회가 올 것인지, 계속 준비 하면서 공부 하고 훈련 해야 합니다.

기념으로 트랙에 비친 제 자신의 그림자를 찍었습니다. 좋은 장면이기도 하고, 저의 영원한 화두이자 소재, 빛을 느낄 수 있는 장면이라 간단하게 아도비 일러스트레이터로 꾸며 보았습니다. 사진을 그대로 일러스트 했고, 아직은 거친 결과 이지만, 시간 있을 때 마다 개선 하여 완성 하려고 합니다. – 혹시 필요하신 분은 연락 주세요.

my-turning-point
© beatsory.com

Published by

beatsory

글 못 쓰는 작가 지망생, 그림 못 그리는 만화 지망생, 색칠 못 하는 그래픽 디자이너

2 thoughts on “터닝 포인트 – My turning point

  1. 트랙 색깔이 멋집니다. 새로 구입하신 킨바라 7도 그렇고 트랙 색깔도 그렇고, 공통된 테마는 ‘블루’인 듯합니다. 그렇다고 마음까지 ‘블루’해지지는 않기를 바랍니다. 인생의 전환점에 선 마음이 어떨까,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스럽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긍정적으로 생각하시고, 이것이 옳다고 믿는 방향으로 힘차게 정진하시기 바랍니다.

    Like

    1. 나이가 들면 들수록, 불혹이라 흔들림이 없어야 하거늘, 매일 같이 생각과 계획이 바뀌고 있습니다. ^^ 더구나 요즘 같이 집중해야 할 시기에 귀가 더 얇아진듯. ㅎㅎ 이럴때일수록 학습에 정진해야 할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