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타임즈의 기사는, 맨하탄 그린위치 빌리지 지역의 중고 책방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갈수록 서점이 죽어가는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한 치열함을 전하는 기사로 보입니다.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이제 반센노블 서점을 가도, 책방이 아닌, 아이들의 장난감과 팬시 관련 문구류를 파는 상점으로 정착하고 있는 듯 합니다. 이런 지금의 현실이 정말 싫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방과 드립 커피를 혼합한 형태의 북카페를 열고 싶은 마음은 갈 수록 간절해 지는 오늘 이었습니다.

 

0 comments on “중고 책방을 위하여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