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aft 엽편소설 일러스트레이션

노인과 바다를 생각하면서

나는 어느날 꿈을 꾸었습니다.

멀리서, 소년은 소리 쳤다.

“산티아고 할아버지! 제가 드디어 잡았어요!”

노인은 전망 높은 집에서 마놀린을 바라본다.

그런데 대견한 생각 보다는 가슴 깊이 숨어 있는 분노가 올라 왔다. 아주 약간, 그러나 틀림없이 불편한 마음이었다. 갑자기 소스라치게 놀라면서, 노인은 진정을 한다. 그리고, 손을 흔들면서 소년에게 답례를 했다.

그 누구도 소년이 잡은 청새치를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청새치는 소년의 고깃배를 가득 채우고 남았다. 정말 거대한 크기.

갑자기 노인의 오른손, 의족이, 정전기로 작동에 문제를 일으킨다. 심경의 복잡해서 그랬던 것일까? 단순한 오작동인가?

힘이 과다하게 흘러갔는지, 그만 벽을 뚫고 말았다. 이러다가 누군가의 심장을 뽑아 낼지도 모른다. 왜 이런 증상이 발생하고 있는 가?

항구로 들어 서는 소년의 고깃배, 노인은 이제 선술집으로 가야 한다. 그리고, 소년의 무용담을 들으면서 대견하게 바라 봐야 한다. 당연히 소년은 노인에게 맥주와 좋은 음식을 줄것이다.

의족을 제어 하는 노인의 신경이 혼란 스러웠기에, 정전기가 계속 흘렀다. 따끔 거리는 어깨, 입술마저 경련으로 부들 부들 떨렸다.

이미 술집에는 사람들이 가득 차, 소년에게 축하와 격려로 뜨거웠다. 그러나 노인에게는 그저 시끄러운 난장판으로 느껴졌다. 술집으로 들어 가는 노인, 갑자기 어깨에서 푸른 정전기가 다시 일어 났다.

늦은 시각, 축하 파티가 끝나고, 이제는 노인의 전망 높은 집이다. 소년은 노인과 단 둘이 맥주를 나눠 마시고 싶었다.

“엄마가 산티아고 할아버지께 드리라고 했어요.”

소년의 엄마는 주로 술집에서 일을 하지만, 밤에는 식당에서 요리를 돕는다. 오늘은 노인과 소년에게 특별한 음식을 준비해 준 모양이다.

의족은 음식을 먹으려 포크를 찾았지만,

갑자기 소년의 가슴을 파고 들었다.

너무 갑작스런, 고통을 느낄 시간 조차 없었다. 소년은 노인의 눈을 바라보면서 하얀 얼굴을 바닥에 떨구고 말았다.

오.작.동.

틀림없이 오작동. 그러나, 소년의 심장은 이미 사라지고 말았고, 노인의 의족은 더 바쁜 움직으로 소년의 몸을 거두고 있었다.

이제 노인은 의족을 끊어, 오작동을 멈춘다.

old-man-dis-a
©beatsory

0 comments on “노인과 바다를 생각하면서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