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누가 책갈피를 쓰나요

말 그대로,

책갈피, 필요 없지 않나요?

요즘, 누가 책갈피를 쓰나요.

홍보와 마케팅 때문에 제 개인 인쇄물을 준비중입니다. 처음에는 포스트카드 디자인을 구상 했는데, 너무 뻔한 듯하고, 그냥 버려질 것이 분명하니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것을 찾아 보았습니다. 책갈피, bookmark, 책과 노트를 자주 사용하다 보니 저는 아주 많이 사용하는 아이템 입니다. 그리하여, 갖고 다녀도 괜찮을 디자인의 책갈피를 만들어 뒷 면에는 내가 하는 일을 광고 및 홍보 하는 마케팅에 책갈피를 이용하자, 결심을 했죠.

이전에 그려 놓은 일러스트레이션을 기본으로 하여 몇 가지 디자인을 만들어서 시연을 했는데, 보자 마자,

요즘 누가 북마크를 써요, 괜히 만드시는 거 아닐까요,

그런 말을 하는 거에요.

우리 한국사람, 정말 책도 안 사고, 잘 안 읽는 것 같군요.

나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e-ink의 디바이스로 책을 읽어요

라고 하면서 제가 기획한 종이 북마크를 우려의 눈으로 보는 분도 있겠죠?

사업적으로,

내가 필요한 물건이니, 다른 사람도 꼭 필요할 거야. 잘 만들어 팔아야지

이런 경우,

대박을 칠 수 있지만, 반면에 쪽박을 치는 경우도 있습니다.

나에게만 필요했던 물건일 수 있다는 것이죠. 물론, 처음에는 그렇지 않았다가 점점 세상의 흐름이 필요한 것으로 변하면서, 대박을 터트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페북이나 트위터, 페이팔, 에어비엔비 등이 그런 사례. 내가 필요한 것이니 남들도 필요할 거야 잘 만들어야지, 라고 시작한 것들입니다. 그러나, 꼭 운이 좋아서 대박을 친 건 아니에요. 페이팔 같은 경우, 서비스는 편하고 좋은 아이디어 이지만, 신용과 신뢰, 낯설은 시스템은 사용자를 편입 시키기 어려워 초창기 시절에는 가입하기만 하면 현금($25)을 그냥 주는 방법까지 도입 했었다고 합니다. 억지로라도 사람들에게 사용 경험을 만들어 줄 필요가 있으니까요. 그러니까 페이팔도 역사속으로 사라질 수 있었던 IT 회사 였던 겁니다.

그러니까, 내가 필요한 물건 혹은 서비스가 분명해, 만들면 사람들이 좋아하고 마구 마구 사용할 거야, 나는 이제 성공한 부자가 될거야… 과대망상이 될 수 있다는 말입니다.

이야기가 이상하게 흘렀는데, 아무튼 내 생각에 내가 잘 사용하고 좋아하고 필요하다고 남들도 그럴 것이다, 라고 섣부른 짐작을 하는 건 위험합니다. – 그래도, 저는 북마크를 홍보용으로 만들겁니다.

어찌되었든, 한국사람들 정말로 책도 안 읽고, 안 사고 하나요? 웹튠이나, 인터넷 포탈 뉴스, 유튜브 뭐 이런 미디어만 즐기나요?

개인 출판 기획을 하고 있는 입장에서, 이런 흐름이 저를 더욱 힘들게 하고 있는 것 같아요.

어떻게 하면, 좋은 책을 기획하여 잘 보급 시킬 수 있을 까요?

Published by

beatsory

글 못 쓰는 작가 지망생, 그림 못 그리는 만화 지망생, 색칠 못 하는 그래픽 디자이너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