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하게 그린 초상화

자주 말하였지만, 사실 저는 그림을 못 그립니다. 그림이 이상하다고 하는 것이 맞겠군요. 미술 교육을 정식으로 받지 않았으니, 그럴 수 있습니다. 그래도 창피하지만, 처음 만나는 사람에게 소개를 할 때는, 그래픽 디자이너라고 합니다. 실제로 출판 기획, 디자인 관련 회사에서 오랜 시간 일을 했으니 그렇게 말하는 것도 맞습니다.

이상한 그림이 분명합니다.

운 좋게 미국에서는 그것이 꽤 괜찮은 장점입니다. 언제나 특이한 것을 찾는 아트 디렉터에게는 매력적으로 보여, 자주 일을 주는 고객도 있습니다. 하지만 많지 않아서, 혼자 독립하여 먹고 살기에는 아직 힘이 듭니다. 그래서, 요즘에 더 다양한 분야를 실험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초상화

작은 소설집을 하나 만들 계획으로, 열심히 습작을 하고 있는 것이 있었습니다. 한 번 정도 블로그에 노출 하지 않았나? 찾아 보니 한 번도 없었네요. 오늘은 진행하고 있는 작은 스케치북을 살짝 보여 드릴까 합니다.

시놉시스

뉴욕의 센트럴파크에서 관광객의 초상화를 그려주는 여인이 한 명 있다. 그녀는 사람들의 초상화를 그려주고, 돈을 받지만, 가끔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손님에게는 돈을 받지 않는다. 초상화를 그려 주는 시간은 대략 15분에서 20정도, 그 보다 더 빠를때도 있지만, 그 정도 시간이다. 그리고, 그녀는 늘 연필로 그려준다.

그 짧은 시간에 그녀는 초상화속의 주인공, 그러니까 그녀에게 초상화를 부탁한 사람의 삶을 엿 볼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이제까지 살아 온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이다.

남편을 폐암으로 잃고, 토론토에서 혼자 살고 있는 여인에서 부터, 아내에게 불만이 많은 젊은 남성까지,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사실 대단한 이야기는 아니다. 우리 주변에 있는 이웃들의 이야기이다.

초상화를 넘겨주고, 그 자리를 떠나가는 그 사람의 뒷모습을 보며, 여인은 그 사람의 인생을 본다. 그리고, 주머니속에 있던 작은 스케치북을 꺼내 들어 펜으로 그 사람의 얼굴을 다시 그려 넣는다. 그녀의 해석이 들어 있는, 이상한 그림이다.

그렇게 그녀가 따로 혼자 그린 그림은 일반적인 초상화가 아니다. 어찌보면 그 사람과 전혀 닮은 구석이 없다. 그러나, 그 그림 속에는 삶의 무게를 묵묵하게 지고 살고 있는 사람을 볼 수 있다. 그 얼굴에서 이야기도 읽을 수 있다.

남편을 잃었다는 여인은 투병중인 남편을 버리고, 뉴욕으로 관광을 왔고, 아내의 외도를 눈감아 줄 수 밖에 없는 사내는, 아내를 저주하고 살고 있다. 그들의 진실한 모습은 얼굴에서 찾을 수 있고, 그녀는 그것을 그리는 것이다.

사람의 얼굴, 얼굴에는 그 사람의 인생이 있고, 이야기가 있다. 아무리 거짓으로 감추고 고쳐 만들어도 그 사람의 얼굴에 남아 있는 인생을 바꿀 수는 없다.

그 얼굴은 ‘우리’이다. 그리고, ‘나’이며 ‘당신’이다.


몇 달 전부터, 인스타그램에서 본 사람의 얼굴을 저 혼자 해석해서 그렸습니다. 아는 사람을 그릴때도 있었습니다. 워낙에 미술교육을 받은 적이 없어 연습이 필요해서 시작한 습작인데요, 사람 얼굴을 그리다 보니 이런 상상을 했던 것입니다.

픽션으로 제 스타일의 그림으로, 사람의 인생을 작게 서술하는 형식으로 기획을 했습니다. 전업작가는 아니니, 언제 완성을 할 수 있을지 모릅니다. 그저, 이런 아이디어로 내가 생각하는 ‘인생’을 이야기 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초상화 이야기는 몇일 후에 한 번 더 포스팅 합니다.

portrait-sample-blog
©beatsory

영업인가? 구걸인가? 아니면 협박인가?

작년말에 새로운 일을 계획하여 시작했습니다. 남들은 새해 첫 날에 새로운 일을 하는데, 어쩌다 보니 저는 12월에 시작하였습니다. 그래서, 요즘 들어 블로그 포스팅도 못하고, 이러다가 좀비 블로그가 되는 것은 아닌가? 걱정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어제 경험한 상황속 괴로운 마음을 몇 자 적어 볼까 합니다.

자영업자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영업입니다. 이런 이유로 구글이 돈을 벌고, 유튜브도 운영하고 그러는 겁니다. 그래서 저 역시 영업을 합니다. 사람들과 만나서, 소개를 하고, 설득을 합니다. 그러다 보니 별의 별 사람을 만나게 되더군요. 당연히 상처도 받고, 곤란을 겪기도 합니다. 영업이 처음은 아니지만, 오랜만에 영업을 하니까 벅차군요. 그런 이유인지 요즘에, 인텔리한 영업보다 구걸하는 영업을 하나 봅니다. 매너리즘. 그렇습니다, 똑같은 영업 방식으로 인한 한심한 생각을 합니다.

어떤 사업자는 협박을 하기도 합니다. 저도 가끔 하기도 하지요. 감정적으로 폄하를 하거나 공격을 하는 것이 아니라, 전략적 전투중 하나. 절대 양보 하지 않으려고, 악착같이 확보하는 하기 위한 전술중 하나 라고 할까요. 아무튼 필요한 마케팅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가끔 그런 협박을 능수능난하게 자신의 프레임에 맞춰 아주 잘 하는 사람을 만나게 됩니다. 저 같이 전략적으로 모자란 사람은 당하기 쉽습니다. 어떻게 저렇게 잘 하나 싶을 정도로 으름장은 잘 먹힙니다.

하지만 내가 보는 관점에서는, 자신이 갖고 있는 비장의 카드를,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그는 곧잘 대단한 일을 한 것 처럼 기세 등등하지요.

참, 너무 한다. 혼자만 잘 살겠다는 건가.

어제도 그랬습니다. 아주 훌륭한 사업적 네트워킹을 쥐고 있는 사업자는 그것을 빌미(?)로 저에게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여 받아 내더군요. 집에 돌아와서, 어쩔 수 없이 해 줘야 하는 저의 입장이 너무 화가 나서 잠을 못 잤습니다. 그 일을, 오늘 사업 파트너에게 말했더니

그냥 버리세요. 그런 사업자라면, 계속 농락 당할 거에요. 아무리 우리가 기대 매출까지 갈길이 멀다고 해도, 그런 저급한 사업자와의 신뢰는 없는게 더 좋습니다.

참 위로가 되더군요.

영업을 하다 보니, 구걸을 하게 되고, 저급한 협박에도 굴복하는 나를, 이제 다시 점검해야 할 것 같습니다.

영업 제다이를 찾아 떠나야 하나?

Millennium-Falcon-pen
© beatsory

아이들의 뉴욕 나들이

매년 한국의 교회에서 요청을 받아 이곳, 뉴욕의 대학 탐방을 목적으로 2주간의 여행을 오는 아이들을 돕는 지인의 부탁으로 포스터와 티셔츠 등, 필요한 곳에 사용할 목적으로 그려 보았습니다.

너무 시간이 없어서, 완성도가 많이 떨어지는 그림이었지만, 관계자분들이 좋아 하셔서 그나마 다행이라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아이들이 좀더 넓은 세상을 직접 보고, 앞으로 좋은 꿈을 품고 살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Journey Together 2018
Journey Together 2018

King’s Street Coffee

사실, 내가 먼저 시작했는데,

4년전부터 친분을 쌓고 지낸 지인께서 드디어 커피숍을 오픈 하였습니다. 축하는 물론, 장사가 잘 되어 주위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친구 따라 강남 간다는 말이 있지요, 의사 결정이 약한 사람을 비유 하는 속담이라 하지만, 친구덕에 강남 구경을 잘했다로 해석하는게 맞습니다.

내가 먼저 커피 핸드 드립을 알게 되어, 커피로 친해진 사이입니다. 그래서, 서로 커피숍을 꿈꾸며 친하게 지냈지요. 그러던 중에 계약직 일도 거의 끝나가고 새로운 터닝포인트를 결심. 맨하탄에서 커피숍을 열기 위해 시장조사를 한다고 했는데, 금방 좋은 위치를 찾더군요.

계약을 하고, 인턴으로 지인의 커피숍에서 일을 배우시고, 뉴욕에서 필요한 Food protection 자격증도 취득. 커피숍에서 가장 중요한 원두 역시, 뉴욕에서 유명한 JOE 커피와 도매 계약을 하더군요. 1년 동안 하나씩 준비 하더니 드디어 오픈! 대단하고, 놀랍고, 부럽고 하네요.

역시 추진력이 없는 아이디어는 한 여름밤의 단꿈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 네, 저는 그저 머릿속으로 그림만 그렸던 것이지요.

그리하여, 축하의 의미로 그림 하나 그려 드렸습니다. 그런데, 이런 말을 제게 하네요.

상업용 업소에 맞는 그림을 그리지 마세요.

당신의 그림을 그려 주세요.

나는 당신의 그림을 좋아 합니다.

나의 그림이라… 대체 어떤 그림을 그려야 할까요?

kings-street-main
King’s Street Coffee

식당 바닥에 맨발 설치

이제 작업이 완료 되었습니다.
맨하탄, Purple Rice Korean Kitchen, 식당 입니다.
텅 비어 있는 바닥을 발자국으로 재미있게 표현을 했습니다. 아직 매상이 좋지 않아 걱정을 많이 하는데, 뉴욕의 맨하탄은 원래 여름 시즌은 비수기 입니다. 곧 9월이 다가 오고 있으니, 매상이 많이 오르기를…

purple-rice-kitchen-floor-decor-2
© beatsory

맨발의 청춘으로

오늘은 계속 작업중인 식당,Purple Rice Kitchen, 바닥에 장식할 스티커 디자인 입니다.
명함을 보관하고 있는 스탠드에 그려진 그림에 색을 입혀, 맨발로 만들었습니다.

대행 업체에 작업 의뢰를 했고, 다음주에는 직접 식당 바닥에 설치할 계획입니다.
컨셉 확인을 위해 Mock-up 을 만들어 고객에게 보낸 파일입니다.

purple-rice-bare-foot-MU
© beatsory

Purple Rice, 명함 스탠드

친분이 있어, 개성있는 아트워크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식당은 아직 공허한 분위기가 짙어, 뭔가 독특한 재미(?)를 자극 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필요하다고 하여, 감성을 자극 할 수 있는 컬러링 컨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방문하는 손님들이 직접 참여 할 수 있는 컬러링 그림을 벽에 걸어 놓고, 직접 색을 입힐 수 있도록 하려고 합니다. 오늘은 카운터에 놓여 있는 명함 스탠드에 시도를 하였습니다.
앞으로 손님들이 더 많이 이곳을 즐겨 찾기를 기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