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누가 책갈피를 쓰나요

말 그대로,

책갈피, 필요 없지 않나요?

요즘, 누가 책갈피를 쓰나요.

홍보와 마케팅 때문에 제 개인 인쇄물을 준비중입니다. 처음에는 포스트카드 디자인을 구상 했는데, 너무 뻔한 듯하고, 그냥 버려질 것이 분명하니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것을 찾아 보았습니다. 책갈피, bookmark, 책과 노트를 자주 사용하다 보니 저는 아주 많이 사용하는 아이템 입니다. 그리하여, 갖고 다녀도 괜찮을 디자인의 책갈피를 만들어 뒷 면에는 내가 하는 일을 광고 및 홍보 하는 마케팅에 책갈피를 이용하자, 결심을 했죠.

이전에 그려 놓은 일러스트레이션을 기본으로 하여 몇 가지 디자인을 만들어서 시연을 했는데, 보자 마자,

요즘 누가 북마크를 써요, 괜히 만드시는 거 아닐까요,

그런 말을 하는 거에요.

우리 한국사람, 정말 책도 안 사고, 잘 안 읽는 것 같군요.

나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e-ink의 디바이스로 책을 읽어요

라고 하면서 제가 기획한 종이 북마크를 우려의 눈으로 보는 분도 있겠죠?

사업적으로,

내가 필요한 물건이니, 다른 사람도 꼭 필요할 거야. 잘 만들어 팔아야지

이런 경우,

대박을 칠 수 있지만, 반면에 쪽박을 치는 경우도 있습니다.

나에게만 필요했던 물건일 수 있다는 것이죠. 물론, 처음에는 그렇지 않았다가 점점 세상의 흐름이 필요한 것으로 변하면서, 대박을 터트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페북이나 트위터, 페이팔, 에어비엔비 등이 그런 사례. 내가 필요한 것이니 남들도 필요할 거야 잘 만들어야지, 라고 시작한 것들입니다. 그러나, 꼭 운이 좋아서 대박을 친 건 아니에요. 페이팔 같은 경우, 서비스는 편하고 좋은 아이디어 이지만, 신용과 신뢰, 낯설은 시스템은 사용자를 편입 시키기 어려워 초창기 시절에는 가입하기만 하면 현금($25)을 그냥 주는 방법까지 도입 했었다고 합니다. 억지로라도 사람들에게 사용 경험을 만들어 줄 필요가 있으니까요. 그러니까 페이팔도 역사속으로 사라질 수 있었던 IT 회사 였던 겁니다.

그러니까, 내가 필요한 물건 혹은 서비스가 분명해, 만들면 사람들이 좋아하고 마구 마구 사용할 거야, 나는 이제 성공한 부자가 될거야… 과대망상이 될 수 있다는 말입니다.

이야기가 이상하게 흘렀는데, 아무튼 내 생각에 내가 잘 사용하고 좋아하고 필요하다고 남들도 그럴 것이다, 라고 섣부른 짐작을 하는 건 위험합니다. – 그래도, 저는 북마크를 홍보용으로 만들겁니다.

어찌되었든, 한국사람들 정말로 책도 안 읽고, 안 사고 하나요? 웹튠이나, 인터넷 포탈 뉴스, 유튜브 뭐 이런 미디어만 즐기나요?

개인 출판 기획을 하고 있는 입장에서, 이런 흐름이 저를 더욱 힘들게 하고 있는 것 같아요.

어떻게 하면, 좋은 책을 기획하여 잘 보급 시킬 수 있을 까요?

영업인가? 구걸인가? 아니면 협박인가?

작년말에 새로운 일을 계획하여 시작했습니다. 남들은 새해 첫 날에 새로운 일을 하는데, 어쩌다 보니 저는 12월에 시작하였습니다. 그래서, 요즘 들어 블로그 포스팅도 못하고, 이러다가 좀비 블로그가 되는 것은 아닌가? 걱정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어제 경험한 상황속 괴로운 마음을 몇 자 적어 볼까 합니다.

자영업자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영업입니다. 이런 이유로 구글이 돈을 벌고, 유튜브도 운영하고 그러는 겁니다. 그래서 저 역시 영업을 합니다. 사람들과 만나서, 소개를 하고, 설득을 합니다. 그러다 보니 별의 별 사람을 만나게 되더군요. 당연히 상처도 받고, 곤란을 겪기도 합니다. 영업이 처음은 아니지만, 오랜만에 영업을 하니까 벅차군요. 그런 이유인지 요즘에, 인텔리한 영업보다 구걸하는 영업을 하나 봅니다. 매너리즘. 그렇습니다, 똑같은 영업 방식으로 인한 한심한 생각을 합니다.

어떤 사업자는 협박을 하기도 합니다. 저도 가끔 하기도 하지요. 감정적으로 폄하를 하거나 공격을 하는 것이 아니라, 전략적 전투중 하나. 절대 양보 하지 않으려고, 악착같이 확보하는 하기 위한 전술중 하나 라고 할까요. 아무튼 필요한 마케팅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가끔 그런 협박을 능수능난하게 자신의 프레임에 맞춰 아주 잘 하는 사람을 만나게 됩니다. 저 같이 전략적으로 모자란 사람은 당하기 쉽습니다. 어떻게 저렇게 잘 하나 싶을 정도로 으름장은 잘 먹힙니다.

하지만 내가 보는 관점에서는, 자신이 갖고 있는 비장의 카드를,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그는 곧잘 대단한 일을 한 것 처럼 기세 등등하지요.

참, 너무 한다. 혼자만 잘 살겠다는 건가.

어제도 그랬습니다. 아주 훌륭한 사업적 네트워킹을 쥐고 있는 사업자는 그것을 빌미(?)로 저에게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여 받아 내더군요. 집에 돌아와서, 어쩔 수 없이 해 줘야 하는 저의 입장이 너무 화가 나서 잠을 못 잤습니다. 그 일을, 오늘 사업 파트너에게 말했더니

그냥 버리세요. 그런 사업자라면, 계속 농락 당할 거에요. 아무리 우리가 기대 매출까지 갈길이 멀다고 해도, 그런 저급한 사업자와의 신뢰는 없는게 더 좋습니다.

참 위로가 되더군요.

영업을 하다 보니, 구걸을 하게 되고, 저급한 협박에도 굴복하는 나를, 이제 다시 점검해야 할 것 같습니다.

영업 제다이를 찾아 떠나야 하나?

Millennium-Falcon-pen
© beats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