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있어서 손목시계는?

제가 유일하게 집착하는 것이 손목시계 입니다.

고급 손목 시계를 사려고 무리한 지출을 한다는 것이 아니고, 손목의 시계를 보면서 시간을 자주 확인하는 버릇이 있다는 말입니다. 그러니까, 매 시간, 분, 초를 눈으로 확인해야 마음의 안정을 찾는 다는 것. 정말, 기이한 습관이 몸에 베어 있죠?

옛날, 대학원 시험을 망친 그 사건(?) 때문일 수도 있겠습니다. 그러나, 돌이켜 보면 그 사건 이전에도 손목시계에 대한 집착은 존재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몇 년 동안 화학약품을 자주 만져야 했던 시절이 있었는데요. 그때는 시계를 손목에 차지 않고 살았으니, 그렇게 정신적 문제는 아닌 듯 합니다.

아무튼, 손목 시계에 대한 애정이 남 다른 것은 확실합니다.

고급 손목 시계를 차고 싶은 것도 사실이지만, $1,000 넘어가는 금액을 지불 하지는 않습니다. 사실은, 유명한 브랜드 이름만 아니면, $500 정도만 지불해도 좋은 시계를 구입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제까지 $350 이상의 금액을 지불한 적은 없었습니다. $500 넘는 가격으로 구입한 손목 시계는 지금 차고 있는 가민의 페닉스 5, 유일 합니다. 저에게는 큰 선택이었습니다.

애플워치는 1년 사용하고, 많은 실망을 했습니다. 정말 많은 기능, 사용자 편의에 잘 결합되어 있는 애플워치, 두 가지 단점 때문에 저에게 만큼은 훌륭한 손목 시계가 아닙니다.

  1. 매일 충전 해야 하고,
  2. 시계 화면은 늘 꺼져 있어 시계를 쳐다볼 때만 켜지는

이런 애플워치, 저에게는 손목시계라고 할 수 없습니다.

작년에, 하프 마라톤을 완주 했습니다. 2시간 정도 달렸는데, 그 경기가 끝나고 점심을 먹고 나니까, 애플 워치의 전원은 이미 죽어 그저 시간만 달랑 남아 있더군요.

GPS를 사용하면, 정말 많은 전력이 소모 됩니다. 지금 사용중인 가민의 페닉스 5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그렇다고 완충하고 2시간 GPS 사용 했다고 죽지는 않아요.

그 날이후, 저는 애플 워치를 다른 분에게 양도 하고 가민의 페닉스 5를 구입했습니다. 그리고, 1년 정도 되었습니다. 모든 부분에서 만족 스럽습니다.

  1. 2주에 한 번만 충전
  2. GPS를 켜고 매일 달리기를 해도 1주일 동안 충전 하지 않아도 좋은
  3. 메시지, 이메일, 전화 등 기본적인 스마트 기능
  4. 무엇보다도 시계가 늘 켜져 있고, 초침이 항상 움직이는 시계

앞으로 저에게는 이 이상의 손목시계는 필요 없을 듯 합니다. 가민의 페닉스 시리즈는 원형입니다. 진짜 손목시계와 비슷한 모양입니다. 시계 같아요. 그리고, 손목시계가 터치 스크린이면 불편한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가민의 페닉스 5는 일반 손목시계처럼 버튼으로 필요한 기능을 사용합니다.

단점은 딱 하나 입니다.

한글이 안보입니다.

다른 기능은 없어도 그만인데, 한글 문제는 한국에서 판매하는 한국판을 구입해야 합니다. 왜, 아시아 판과 미국판이 따로 존재하는 지 몰랐는데, 지역 판권 문제도 있지만, 그 지역의 위성 서비스 문제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아시아판은 따로 구입을 해야 한다고 합니다.

아무튼, 한글 문제는 참기로 했습니다.

사실, 최근에 구입한 가민의 시계 그림 이야기를 하려고 했는데, 가민의 페닉스 5 중간 사용기가 되었군요. 실제 시계와 비슷한 디자인으로 만들었는데, 정말 이쁘네요.

혹시 가민 페닉스 5 사용하시는 분들은 이곳에서 확인해 보세요.

Garmin Watch Face, OMEGA
Garmin Watch Face, OMEGA
Garmin Watch Face, BRETLING
Garmin Watch Face, BRETLING
Garmin Watch Face, IWC
Garmin Watch Face, IWC
Garmin Watch Face, AVIATOR
Garmin Watch Face, AVIATOR
Garmin Watch Face, SEIKO
Garmin Watch Face, SEIKO
Garmin Watch Face, Bell&Ross
Garmin Watch Face, Bell&Ross
Garmin Watch Face, TAG
Garmin Watch Face, TAG

그래서, 저는 애플 워치 전혀 부럽지 않습니다.

다시 Garmin

얼마전, 브루클린 하프를 2시간에 완주 했습니다. 무리 하지 않고, 즐긴다는 생각으로 달렸고 무사히 마무리 했습니다. 부슬비가 살짝 내려 코니 아일랜드 결승점 바닥이 조금 미끄러워, 함께 달린 동료중 한 사람이 마지막 부근에서 넘어져 지는 사고(?)가 있었는데, 저는 다행히 그런 사고는 없었습니다.

애플 워치, 시리즈 1 모델, 로 확인해 보니 저는 하프를 2시간에 완주 한 것으로 나오더군요. 그리고, 당황스럽게도 17% 정도의 전원이 남았다는 표시… 아침에 완전 충전을 하고 왔는데, 고작 2시간 달리기 기록 했다고 남은 전원이 17%, 대체 이런게 스마트 워치인가?

생활에 도움을 많이 주는 애플 워치, 정말 편리 합니다. 이쁘고, 착용감도 좋고. 그런데,

매일 충전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 그러니까, GPS를 사용하여 2시간 이상 달리기를 한다면 하루도 감당하기 힘든 애플워치의 전력 성능은 저를 외면하게 만들었습니다.

애플 제품이 많아, 애플 워치는 저에게는 좋은 선택 이었습니다. 그래도, 달리기 GPS 기능이 중요한 저에게 애플 워치는 안타깝게도 모자른 듯 합니다. – 터치 스크린 기능 역시 불편합니다.

진정한 스마트 워치는 앞으로 더 많은 시간이 필요 합니다.

그리하여, 1년 넘게 떠났던 가민 커넥터로 다시 돌아 왔습니다.

가민의 페닉스 5, 아마 가민의 GPS 스포츠 워치의 끝판왕중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600, 가격은 비싼 편. 그래도,

  1. 7일에서 10일, 베터리 성능
  2. 좋은 착용감과 스마트폰과 연동이 훌륭
  3. 기본적인 스마트 워치 기능
  4. 100미터 방수
  5. 터치 스크린이 아닌것도 장점입니다.
  6. 무엇보다도 디자인이 훌륭합니다.

한글만 볼 수 있었으면 완벽했을 텐데 아쉽게도 지역적 문제로 미국판은 한글이 불가능 하다고 합니다. – 아시아 총판 사업 계약 때문인지 한국판, 중국판, 일본판이 따로 존대 한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한글이 필요한 사람은 한국판을 구입하면 됩니다. 중국판, 일본판 모두 비슷하겠죠?

다른 소소한 단점들도 있지만, GPS가 내장 되었으며 한 번 충전으로 10일 이상 사용 가능 하다면 저에게 충분한, 과분한 모델입니다.

토요일은 맨하탄 센트럴파크에서 6마일을, 어제는 뉴저지 리버티 스테이트 파크에서 6마일을 가민 페닉스 5와 함께 했습니다. 이제 당분간 스마트 워치는 고민의 대상이 아닙니다.

liberty-state-park-jerseycity
© beatsory